뮤지컬 배우 강은일, 20대 성추행해 징역 6개월 선고받고 법정 구속

[텐아시아=우빈 기자]

뮤지컬 배우 강은일 / 사진=강은일 인스타그램

뮤지컬 배우 강은일이 20대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징역 6개월 실형을 선고받았다.

8일 한 매체는 서울중앙지법 형사13단독 박영수 판사는 지난 4일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강은일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40시간을 명령했다고 보도했다. 실형을 선고받은 강은일은 법정 구속됐다.

보도에 따르면 강은일은 지난해 3월 오전 6시 서울 서초구 한 순댓국집에서 자신이 알고 지내던 박씨 등과 박씨 등의 고교동창 A씨와 술자리를 가졌다. 강은일은 이날 음식점 화장실에서 A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강은일은 여자 화장실에 들어가려던 A씨를 부른 뒤 한 손으로 허리를 감싸고 다른 한 손으로 가슴을 만지며 강제로 키스했다고 전해졌다.

앞서 강은일은 출연 중이던 뮤지컬 ‘정글라이프’ 지난 7일 개막한 뮤지컬 ‘랭보’, 내달 11일 개막하는 버스크 음악극 ‘432Hz’에서 돌연 하차했다.

강은일의 소속사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측은 공식 SNS를 통해 “강은일이 작품에 임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판단하에 하차를 결정하게 됐다”고 입장문을 올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