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퇴해라”…장제원 아들 노엘, 음주운전+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에 쏟아지는 맹비난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래퍼 노엘./ 사진제공=인디고뮤직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이자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음주운전 사고로 모자라 금품합의 시도 및 사고 수습을 위해 운전자 바꿔치기 등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지며 부자(父子)가 전 국민의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난 7일 노엘은 서울 마포구에서 음주 상태로 운전을 하다 오토바이를 들이박았다. 음주측정 결과 장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 이상,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노엘은 다치지 않았지만 상대방은 경상을 입었다.

다수 매체에 따르면 노엘은 사고 직후 피해자에게 금품을 주겠다며 현장 합의를 시도를 했으며, 이 과정에서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라는 사실도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사람이 운전한 것처럼 운전자를 바꿔치기하려 한 정황도 포착됐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사실관계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노엘의 음주운전이 알려지자 아버지 장제원 의원은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 모든 법적 책임을 달게 받게 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노엘도 공식 계정에 “경찰의 수사 과정에 성실히 임하고 그에 따른 처벌을 달게 받겠다. 정말 죄송하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거듭 사과하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평생 가슴에 죄책감을 가지고 반성하며 살겠다. 향후 모든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알렸다.

노엘이 문제를 일으킨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노엘은 2017년 Mnet ‘고등래퍼’ 출연했다가 SNS를 통해 일명 조건만남인 성매매를 시도한 정황이 드러나 논란을 빚고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하지만 자숙과 반성없이 한 달 만에 ‘쇼미더머니6’에 지원하고 활동명 노엘로 활동해 논란이 됐다.

당시 장제원 의원은 사과하며 바른정당 대변인과 부산시당 위원장직에서 사퇴했다.

노엘의 음주운전 및 과정에서의 여러 의혹들이 제기되자 노엘의 갤러리에서는 장제원 의원에게 책음을 묻고 사죄를 위해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대중 역시 “자식 교육을 제대로 못 했으면 책임져라” “또 조용히 나오지마라” “두 사람 모두 활동중단 해아한다” 등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이에 음주운전에 대한 공식 사과문 이후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장제원 의원이 사퇴할지, 아니면 모르쇠로 일관할지 전 국민의 눈이 향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