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한한 영국 밴드 더1975, 태극기 밟은 사진으로 비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영국 밴드 더1975의 보컬 매튜 힐리 트위터 캡처.

내한 공연을 한 영국 록밴드 더1975(The1975)의 보컬 매튜 힐리가 지난 6일 태극기를 밟고 찍은 사진을 SNS에 올려 비난의 화살을 맞았다.

더1975는 이날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공연했다.

그는 부츠로 태극기를 밟은 사진을 태극기 이모티콘과 함께 올렸다. 태극기에는 ‘THE 1975 Live in Seoul’과 밴드 멤버들의 이름이 적혀 있다.

한 팔로워가 “왜 태극기에 발을 올리고 있냐”고 지적하자 힐리는 “이건 내 깃발”(it’s quite obviously my flag)이라고 답했다.

비판의 댓글이 이어지자 힐리는 별다른 사과 없이 사진을 삭제했다. 그러나 자신의 트위터에는 불쾌감을 표현하는 글을 올렸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