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노엘 음주운전으로 사과 “아들, 법적 책임 받아야 할 것”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래퍼 노엘./ 사진제공=인디고뮤직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들인 래퍼 노엘에 관해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라며 입장을 밝혔다.

노엘(본명 장용준)이 이날 새벽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노엘은 서울 마포구에서 술에 취해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부딪히는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노엘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를 웃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장 의원은 논란이 사그라지지 앉자 “아버지로서 이루 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입니다. 용준이는 성인으로서,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을 달게 받아야 할 것입니다.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죄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장 의원은 노엘 때문에 두 번 곤욕을 치르게 됐다. 노엘은 2017년 미성년자 성매매 시도 정황이 드러나 물의를 일으켰고 장 의원은 당시 바른정당 대변인 직에서 물러났다.

노엘은 Mnet ‘고등래퍼’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