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엘, 음주운전 적발 당시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래퍼 노엘./ 사진제공=인디고뮤직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음주운전을 숨기기 위해 운전자를 바꿔치기하려 한 정황이 7일 포착됐다.

노엘은 조국 후보자 청문회 야당 위원으로 나섰던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이다.

노엘은 7일 새벽 2시쯤 서울 마포구의 도로에서 승용차를 몰다 오토바이와 부딪히는 사고를 냈다. 목격자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이 음주 측정을 했고 노엘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2% 정도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경찰은 노엘이 사고 당시 자신이 운전을 하지 않은 것처럼 꾸미려고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정황도 포착했다. 또 적발 당시 노엘은 사고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아버지의 신분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노엘이 금품을 건네려 하는 등 무마를 시도한 의혹도 확인 중이다.

장제원 의원은 이를 보도한 채널A에 “성인인 아들이 잘못한 게 있다면 모든 책임을 져야 될 것” 이라면서도 아버지 직업을 언급한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경찰은 조만간 노엘은 다시 불러 음주상태로 운전한 경위와 운전자를 바꿔치기 하려고 한 이유를 자세히 조사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