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킴X헤이즈, ‘국민 귀청소’ 듀엣의 명곡 예고 ‘눈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7일 방영된 MBC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싱어송라이터 폴킴과 헤이즈가 7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또 하나의 명곡 탄생을 예고했다.

폴킴과 헤이즈는 유재석이 만든 드럼 비트가 여러 뮤지션을 만나며 확장돼 가는 ‘유플래쉬’에 참여했다.

유재석이 폴킴과 헤이즈, 픽보이가 있는 작업실에 찾아와 비트를 들려줬다. 픽보이는 폴킴과 같은 소속사 뉴런뮤직의 만능 뮤지션이다.

폴킴과 헤이즈는 음원 차트에서 1위는 물론, 롱런까지 하고 있는 음원 강자들로 공식적인 음악 작업은 처음이다. 폴킴은 “서로 작업에 대해 얘기는 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만난 것은 처음이다”라고 밝혔다. 유재석은 둘의 조합에 “요즘 귀 청소는 둘이 해주잖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폴킴은 유재석의 요청에 ‘안녕’을 짧게 들려줬고, 헤이즈는 “마이크도 없이 너무 잘해”라며 감탄했다. 이들은 유재석과 자유롭게 대화하던 중 ‘눈치’로 작업의 주제를 잡게 됐다. 폴킴은 고음 부분을 헤이즈에게 권유했다. 헤이즈가 목소리가 좋다며 다시 해당 부분을 폴킴에게 권한 후 눈치보지 말라고 하자, 폴킴은 “눈치가 아닌 배려다”라고 웃었다.

방송 후반부에 짧게 흘러나온 ‘눈치’ 속 폴킴의 감미로운 목소리는 ‘유플래쉬’가 선보일 작업물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에 충분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