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즈, 문장이 길어지면 자동 음소거…”이사님이 보고계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7일 방영된 MBC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싱어송라이터 헤이즈가 7일 방송된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 수줍어서 엉뚱한 매력을 선보였다.

헤이즈는 폴킴과 유재석이 만든 드럼 비트가 여러 뮤지션을 만나며 확장돼 가는 ‘유플래쉬’에 참여했다. 유재석이 헤이즈, 폴킴, 폴킴과 같은 소속사 뉴런뮤직 아티스트 픽보이가 있는 작업실로 찾아왔다.

오랜만에 헤이즈를 만난 유재석은 과거 헤이즈의 사투리를 기억하며 반가움을 표현했다. 헤이즈는 “사투리를 고치고 있다. 회사에서 하지 말라고 했다”며 웃었다.

헤이즈는 사투리를 의식했기 때문인지 문장이 길어지면 자체적으로 음소거를 누른 듯 목소리를 없애 웃음을 안겼다. 헤이즈는 “밖에 탈색하신 이사님이 보고 계신다”라며 주의깊게 상황을 살피는 모습도 보였다.

이러한 헤이즈의 상황이 유재석의 상황과 맞물려 곡 작업의 주제는 ‘눈치’로 정해졌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