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강호동, 레드벨벳 조이 도움으로 ‘엑소 라지’ 등극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레드벨벳의 조이./ 사진제공=JTBC

7일에 방송되는 JTBC 예능 ‘아는 형님’에 ‘자타공인 뷰티 여신 특집’으로 모델 장윤주, 모델 아이린, 레드벨벳 조이가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세 사람은 ‘형님 메이크 오버’에 도전한다. 장윤주는 서장훈을, 아이린은 이수근을, 조이는 강호동을 각각 담당하며 “완벽하게 변신 시키겠다”고 나섰다.

조이는 “강호동을 아이돌로 만들겠다”라는 포부를 밝히며 기대감을 높였다. 메이크 오버가 시작되자 사뭇 진지한 조이의 모습에 강호동 조차 비장해졌다는 후문.

이어 조이의 솜씨가 묻어난 강호동의 모습이 공개되자 형님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아이돌 메이크업은 물론, 아이돌 의상까지 완벽하게 갖춰 입은 강호동은 스스로를 ‘엑소’가 아닌 ‘엑소 라지’로 소개하며 큰 웃음을 안겼다. 형님들의 열렬한 반응에 강호동은 ‘엑소’의 노래에 맞춰 현란한 춤사위까지 보여주며 웃음을 선사했다.

레드벨벳 조이의 손길로 파격 변신한 강호동의 모습은 이날 밤 9시에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