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김대희, 신인 개그맨에게 돌직구 맞다 ‘그럴 수 있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KBS2 개그쇼 ‘개그콘서트’./ 사진제공=KBS2

오는 8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되는 KBS2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에서는 개그맨 김대희와 신예로 꼽히는 민성준, 이재율이 축구감독과 축구선수로 열연한다.

이날 ‘개콘’의 코너 ‘그럴 수 있어’에서는 민성준과 이재율이 축구감독 김대희의 충격적인 과거를 알게 됐다. 이들은 김대희의 남다른 과거에 묵직한 돌직구를 날렸다.

관객석에서는 김대희의 “그럴 수 있어~”라는 멘트를 따라했다.

민성준, 이재율은 짠내나는 감독 김대희를 개의치 않고 무덤덤한 모습을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이들은 자존심을 건 몸싸움으로 녹화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하는 것은 물론 싸움 끝에 결국 옷까지 벗는 투혼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