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김옥빈, 권력 향한 욕망의 폭주 예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김옥빈./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김옥빈이 7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Part3 ‘아스, 그 모든 전설의 서곡’에서 더욱 강렬하고 치밀해져 돌아온다.

극 중 김옥빈은 욕망의 정치가 태알하 역을 맡았다.

Part2 방송 말미 태알하는 머리를 굴려 탄야(김지원 분)가 아사신의 직계 후손이라는 증표, 별방울을 찾아내게 했고 끝내 손에 넣게 된 모습을 보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아스달을 발아래 두고자 했던 목표가 가까워졌다는 사실에 설레는 감정이 표정에 그대로 드러났고 반짝이는 눈빛은 그 욕망의 크기를 절로 짐작하게 했다.

태알하는 연인이자 동지인 타곤(장동건 분)이 혼란을 겪을 때마다 곁을 지키며 때로는 따뜻하게 때로는 냉철하게 힘을 실어줬다.

Part3에서는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그려질지, 지금의 관계를 유지해 하늘 아래 가장 위험한 꿈을 끝내 이뤄낼 수 있을지에 대한 궁금증이 높은 상황이다.

김옥빈은 Part3에서 그간 갈고 닦았던 승마 실력과 화려해진 액션 연기도 보여줄 예정이다.

‘아스달 연대기’는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