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전인화, 성유리에게 넌지시 러브콜 “궁금하면 빨리 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N ‘자연스럽게’ 6회 예고 영상 캡처.

7일 밤 9시 방송되는 MBN 예능 ‘자연스럽게’ 6회에서 배우 전인화가 아들 조병규와 계곡 나들이를 떠난다.

전인화는 지난 방송 당시 조병규와 함께 동네 주민들에게 삼계탕을 끓여줬다.

조병규가 이번엔 ‘짜파구리’를 만들었다. 한 입 먹어본 전인화는 “눈물 나. 여기서 먹은 것 중에 제일 맛있다”라고 칭찬했다.

계곡 나들이를 끝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전인화는 넌지시 “기왕 행복하게 해준 것, 한 가지만 더 해주라”라며 조병규에게 부탁을 했다. 이어 모자는 화분들과 함께 삽을 들고 흙을 파냈다.

늦은 밤 성유리와 통화를 하던 전인화는 “유리야”라고 친근하게 부르며 “넌 언제 오니?” 라고 능청스럽게 질문을 던졌다. 이어 “저도 가보고 싶어요”라는 대답엔 “궁금하지? 궁금하면 빨리 와~”라고 답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