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콜2’ 노을X엔플라잉, 송가인마저 “고급 발라드” 찬사 보낸 ‘Rain’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보컬 노을./ 사진제공=씨제스

보컬 그룹 노을이 지난 6일 방송된 Mnet ‘더 콜 2(The Call 2 )’에서 진심이 담긴 노래를 들려주며 감동을 선사했다.

노을은 신곡 대결 2차전을 준비하기 위해 후배 엔플라잉의 연습실을 찾았다. 그곳에서 두 그룹은 데뷔를 위해 오랜 기간 연습했던 과거를 떠올리며 빠르게 가까워졌다. 덕분에 이어진 회의에서 차가운 현실을 비판하는 엑소의 데뷔곡 ‘MAMA’의 후속 곡으로 힘들고 아파하는 사람들을 위한 곡을 만들자는 의견을 모으는데 성공했다.

그렇게 탄생한 ‘Rain’은 비가 그치고 나면 꼭 날이 개듯, 힘든 날이 지나면 반드시 밝은 내일이 온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본 무대에서는 노을의 힘있고 감성적인 보컬과 엔플라잉의 밴드 연주가 어우러졌다.

이어 노을 팀의 무대를 본 송가인은 “고급 발라드를 들은 기분이다. 계속 귀에 맴도는 노래, 여운이 남는 무대“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윤종신은 “그동안의 무대 중 가장 메시지를 제대로 담고 있는 곡”이라고 했다.

노을과 엔플라잉의 ‘Rain’은 7일 정오 모든 음원 사이트에서 만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