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정원’ 한지혜 VS 오지은, 길 한복판 격렬 난투극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드라마 ‘황금정원’./ 사진제공=김종학프로덕션

MBC 드라마 ‘황금정원’의 한지혜, 오지은이 길 한복판에서 난투극을 벌이는 사진이 7일 공개됐다.

은동주(한지혜 분)와 사비나(오지은 분)의 질긴 악연은 어릴 적부터 시작됐다. 은동주의 계모 신난숙(정영주 분)으로 인해 사비나는 은동주의 이름을 가로채 살았고, 이후 또 한번의 신분 세탁으로 ‘사비나’의 삶을 살고 있다. 더욱이 사비나는 추악한 과거를 감추고 최준기(이태성 분)와 결혼에 성공하며 자신의 욕망을 이루어 가고 있는 상황. 하지만 공개된 29~32회 예고편에서 은동주가 진남희(차화연 분)의 수행비서로 사비나의 집에 입성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향후 전개에 관심을 치솟게 했다.

본 촬영에서 한지혜와 오지은은 아스팔트 도로 위에서 온 몸을 불사하는 열연을 펼쳤다는 전언. 특히 해당 장면은 극중 한지혜와 오지은이 처음으로 서로를 향한 감정을 표출하며 격한 몸싸움을 벌이는 장면이었기 때문에 동선을 맞추고 리허설을 거듭해 완성도 높은 신을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황금정원’ 측은 “한지혜가 과거를 밝히기 위해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한다”고 전하며 “한지혜와 오지은의 밀고 당기는 팽팽한 대립이 짜릿하고 통쾌한 재미를 터트릴 것이다. 이들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황금정원’은 매주 토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