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빛의 신 vs 어둠의 신, 숨 막히는 레이스 시작···최종 결말은?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런닝맨’ 스틸컷.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에서 긴장감 넘치는 레이스가 펼쳐진다.

오는 8일 방송되는 ‘런닝맨’에서는 빛의 신과 어둠의 신에 대한 레이스 결말이 이어진다.

지난 방송에는 소녀시대의 써니, 가수 선미, 배우 김예원, 아나운서 장예원이 출연해 이색 러브라인을 뽐냈다. 특히 MC 김종국과 장예원의 예측하지 못한 러브라인에 열광적인 반응이었다. 김종국은 장예원의 애정 공세에 얼굴을 붉히며 당황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빛의 신과 어둠의 신, 예언자의 정체가 공개된다. 이번 레이스에서는 서로가 서로를 의심하며,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보인다. 또한 고난도의 추리 레이스임에도 황당한 추리들이 연달아 등장한다고 해 궁금증이 더해진다.

‘런닝맨’은 오는 8일 오후 5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