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맨 신용재X김원주, 소속사 메이저나인 떠난다···”소중한 추억”(공식)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남성 듀오 포맨의 신용재(왼쪽), 김원주. /사진제공=HNS HQ

남성 듀오 포맨의 신용재와 김원주가 소속사 메이저나인을 떠난다.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6일 “저희 메이저나인 소속 아티스트를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저희 메이저나인과 오랜 시간을 함께 해 온 신용재, 김원주 두 아티스트와 2019년 8월 31일을 끝으로 전속 계약이 종료되었습니다”라며 “지난 몇 달간 오랜 시간을 두고 두 아티스트와 신중하게 이야기를 나눠오면서 신용재, 김원주와 함께 걸어온 시간은 저희 모든 스태프들에게는 매 순간이 소중하고 귀한 추억이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두 아티스트는 그 누구보다도 큰 열정으로 최선을 다해 음악이 가진 최고의 힘을 보여주며 수많은 공감과 감동을 주며 진실하게 노래했습니다”라며 “2008년부터 지금까지 11년을 함께하며, 처음이란 설렘과 최고의 아티스트로 성장해가는 기쁨을 저희 모두에게 보여준 신용재 김원주 두 아티스트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앞으로도 두 아티스트가 새로운 곳에서 보여드릴 다양한 음악과 두 사람의 활동에 변함없는 사랑을 부탁드리며 항상 진심으로 응원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신용재와 김원주는 2008년 포맨 3기로 활동을 시작했다. 두 사람은 미니 앨범 ‘First Kiss’로 데뷔해 ‘못해’ ‘안아보자’ ‘넌 나의 집’ ‘눈 떠보니 이별이더라’ 등 많은 히트곡으로 사랑받았다.

한편 신용재는 지난해 7월 5일 입대해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 중이다. 김원주는 오는 29일 일반인 예비 신부와 결혼한다.

[메이저나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메이저나인 입니다.

우선 저희 메이저나인 소속 아티스트를 응원해주시는 팬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저희 메이저나인과 오랜 시간을 함께 해 온 신용재, 김원주 두 아티스트와 2019년 8월 31일을 끝으로 전속 계약이 종료되었습니다.

지난 몇달간 오랜시간을 두고 두 아티스트와 신중하게 이야기를 나눠오면서 신용재, 김원주와 함께 걸어온 긴 시간들은 저희 모든 스탭들에게는 매 순간이 소중하고 귀한 추억이었습니다.

두 아티스트는 그 누구보다도 큰 열정으로 최선을 다해 음악이 가진 최고의 힘을 보여주며 수많은 공감과 감동을 주며 진실하게 노래해왔습니다.

2008년부터 지금까지 11년을 함께하며 처음이란 설렘과 최고의 아티스트로 성장해가는 기쁨을
저희 모두에게 보여준 신용재 김원주 두 아티스트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앞으로도 두 아티스트가 새로운 곳에서 보여드릴 다양한 음악과 두 사람의 활동에 변함없는 사랑을 부탁드리며 항상 진심으로 응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