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녹여주오’ 원진아 “배우 생활 전, 아르바이트 섭렵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날 녹여주오’ 원진아./ 사진제공=tvN

배우 원진아가 tvN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를 통해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원진아는 ‘날 녹여주오’에서 1999년의 방송국 실험 알바생 고미란 역을 맡았다. 알바의 일환으로 ‘냉동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해 마동찬(지창욱)과 함께 24시간만 냉동됐다가 깨어날 예정이었지만, 20년이 지나버린 황당한 상황에 놓이게 된다.

1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원진아는 “미란은 남들이 하지 못하는 그 어떤 일에도 뛰어드는 열정적이고 용감한 인물이다. 나 또한 새로운 캐릭터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컸는데, 그때 ‘날 녹여주오’를 만났다”며 “고민할 이유가 없었다”고 밝혔다. 특히 미란에 대해 “불같은 면도 있지만 가족 앞에선 무장해제될 만큼 사랑스러운 모습도 가지고 있다”며 캐릭터의 반전 매력을 짚어주는 등 애정을 드러냈다.

어떤 일도 마다하지 않는 열정의 실험 알바생 고미란. 스틸컷에서도 타이어를 몸에 끼운 채 거대한 트럭을 끌고 있다. 이번에도 쉬운 실험은 아닌 듯 보인다. 그런데 원진아는 이런 미란과 비슷한 점이 있다. 바로 여러 아르바이트를 섭렵했다는 것. 그는 “배우 생활을 시작하기 전 미란이처럼 어떤 아르바이트든 가리지 않고 많이 해본 것 같다”고 했다.

무엇보다 원진아는 “그동안 몸을 쓰는 연기를 해보고 싶었다. 이번 작품에서 와이어도 타고, 자동차도 끄는 등 나름의 액션 연기를 해볼 수 있어 신기하면서도 재밌는 경험이었다”고 전해 이전 작품에서는 볼 수 없었던 원진아의 색다른 모습도 기다려진다.

원진아는 ‘날 녹여주오’를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가 펼쳐진다. 상상 그 이상의 매력이 담긴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공개된 대본 연습 현장 비하인드 영상에서는 웃음을 참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앞으로 더욱 재미있는 장면들이 많아질 예정인데, 웃음을 참는 특별한 노하우가 없어서 대비해야 할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마지막으로 “웃음과 감동을 모두 전해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번 작품이 배우 원진아에게도 의미 있는 도전이자 시도인 만큼, 시청자 여러분들도 꼭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날 녹여주오’는 24시간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 깨어나면서 맞이하는 가슴 뜨거운 이야기다. 백미경 작가와 신우철 감독이 의기투합, 최고의 히트작 메이커의 만남으로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아스달 연대기 Part 3’ 후속으로 오는 28일 토요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