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서, 일반인 남자친구와 결혼···9월의 신부 된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최희서,들꽃영화상

배우 최희서. /텐아시아 DB

배우 최희서가 직접 결혼 소식을 알렸다.

최희서는 6일 자신의 브런치에 “이제 한 달밖에 남지 않은 내 결혼. 지난 두 달 동안 조용히, 정말 소리소문없이 준비를 해온 내 결혼을 이제 슬슬 가까운 사람들에게 알려야 할 때였다. 가을이 오면 결혼합니다. 저 결혼하고 싶었거든요. 나는 1986년 12월 24일에 태어났다. 올해 서른넷이다. 만 서른둘이다. 최희서라는 예명으로 활동하는 최문경이라는 본명을 가진 배우다. 나는 가을에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을 한다. 결혼 이틀 전에서 ‘아워 바디’라는 첫 주연작이 개봉한다. 나는 이번 가을이, 그리고 결혼 후 맞이할 겨울이, 무척이나, 무척이나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 매체가 보도한 결과에 따르면 소속사 웅빈이엔에스는 “최희서가 오는 9월 말 일반인 남자친구와 결혼한다”고 밝혔다.

최희서는 2009년 영화 ‘킹콩을 들다’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박열’에서 가네코 후미코 역으로 열연하며, 제54회 백상예술대상 영화 부문 여자 신인연기상을 받았다.

최희서가 출연한 영화 ‘아워 바디’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