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갑’ 김일중, “당구 실력 키우려 당구장 아르바이트했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스틸컷. /사진제공=채널A

아나운서 김일중이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이하 ‘이만갑’)에 출연해 과거 아르바이트 경험을 이야기한다.

오는 8일 방송되는 ‘이만갑’에서 김일중이 당구장 아르바이트를 했던 사연을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탈북민들의 한국 생활 정착기에 대한 이야기를 선보인다. 이를 듣던 김일중은 “과거 친구들과 당구 대결을 할 때마다 져서 당구비를 많이 냈다. 실력을 키우기 위해 당구장에서 아르바이트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이번 방송에는 힘들기로 소문난 막노동과 택배 상하차 작업부터 고수입이 보장되는 임상 시험 아르바이트까지 하는 탈북민들의 생활기가 펼쳐진다.

‘이만갑’은 오는 8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