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오대환X매니저, 연탄불 생선구이 영접…뼈째 잡고 ‘폭풍 먹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스틸./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배우 오대환과 매니저가 연탄불 생선구이를 영접한다.

오는 7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오대환의 매니저는 다시 시작된 ‘대환의 유혹’에 고민한다. 이날 방송에서 오대환과 매니저는 고대하던 연탄불 생선구이 가게에 도착한다. 알고 보니 이곳은 과거 전현무가 가게를 초토화시켰을 정도로 무한 식사를 하고 간 맛집.

두 사람은 다이어트 의지를 다지며 밥 한 공기를 반으로 사이좋게 나눠 먹는다. 생선구이와 밑반찬, 밥을 정신없이 먹어 치운 오대환은 식사 말미에 나온 눌은밥을 보고 군침을 다시며 매니저에게 은밀한 시선을 보낸다. 이에 매니저는 “이것도 나 꼬시는 거야”라고 하면서도 눌은밥을 먹을지 말지 심각한 갈등에 빠진다.

또한 오대환과 매니저는 식사를 마친 후에도 한참 동안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한다. 두 사람은 밥을 다 먹었지만 안 먹은 것 같다며 남은 반찬들을 미련 가득한 눈빛으로 쳐다봤다고 해 밥 반공기만 먹자는 이들의 다짐이 지켜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연탄불 생선 구이를 영접한 오대환과 매니저의 모습은 이날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