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원, 데뷔와 동시에 아차랭킹 1위…’초동 음반 판매 50만장 이상’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엑스원,X1

그룹 엑스원./사진=텐아시아DB

그룹 엑스원(X1)이 8월 4주차 아차랭킹에서 1위에 올랐다.

엑스원은 6일 발표된 아이돌차트 아차랭킹에서 음원점수 1031점, 앨범점수 40점, SNS 점수 954점 등 총점 2025점을 기록하며 데뷔와 함께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엑스원은 첫 번째 미니앨범 ‘비상 : QUANTUM LEAP’(비상 : 퀀텀 리프)로 초동 음반 판매량 52만 4007장의 판매고를 기록해 역대 데뷔 앨범 최초로 ‘하프 밀리언셀러’를 달성하는 기록을 세웠다.

8월 4주차 아차랭킹./사진제공=아이돌차트

2위는 총점 1981점의 레드벨벳이 차지했다. 레드벨벳은 지난 3~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방문해 기자회견과 팬 이벤트 등 다채로운 활동으로 현지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뒤를 이어 방탄소년단(총점 1920점), 선미(총점 1857점), 벤(총점 1788점), ITZY(총점 1751점), 폴킴(총점 1610점), 블랙핑크(총점 1499점), 트와이스(총점 1421점), 강다니엘(총점 1418점)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특히 신곡 ‘날라리(LALALY)’로 발표한 선미는 컴백과 동시에 4위에 오르는 저력을 과시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