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이동우, 딸 지우 버킷리스트 실현 위해 피지여행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피지로 여행을 떠난 ‘미운 우리 새끼’ 박수홍과 이동우 가족. /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박수홍이 절친 이동우, 김경식 패밀리와 함께 피지로 여행을 떠나 특별한 추억을 만든다.

오는 8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박수홍은 낯선 아이와 비행기에 앉아 여행을 떠난다. 이 모습에 모벤져스도 궁금해했다. 알고 보니 박수홍이 절친 이동우의 딸 지우의 ‘버킷리스트’ 를 이뤄주기 위해 이동우, 김경식의 아이들과 환성의 섬 피지로 여행을 떠난 것이다.

이동우에게 피지는 신혼 여행을 갔던 곳. 20년 후 가족들과 다시 오자고 약속했던 특별한 장소라 더욱 의미가 깊었다. 추억이 깃든 피지에서 이번엔 아내가 아니라 딸 지우가 동우를 살뜰히 챙겼다. 지우가 아빠에게 피지의 아름다운 자연을 설명해주며 아빠의 눈이 돼주는 모습을 보면서 모벤져스는 “예쁘고 기특하다” “정말 든든하겠다”라며 칭찬했다.

이 와중에 알콩달콩한 동우 부녀를 질투하는 한 사람이 있었다. 바로 두 가족들 사이에 혼자 낀 박수홍. 박수홍의 어머니는 “우리 아들만 쓸쓸해 보인다. 왜 결혼을 안 하는 걸까”라며 속상해 했다.

앞이 보이지 않는 이동우는 인간 승리에 가까운 도전에 나섰다. 박수홍을 울컥하게 한 이동우의 사연은 무엇일까.

웃음과 감동이 공존하는 수홍 가이드의 피지 투어는 오는 8일 오후 9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