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임의 소리 대공연’, 오는 10월 5일 앙코르 공연 연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국악인 김영임. / 제공=하엔터테인먼트

국악인 김영임이 오는 10월 5일 오후 2시 인천 문화예술회관에서 ‘김영임의 소리 효(孝)’의 앙코르 공연을 연다.

김영임은 이번 공연에서 관객들을 위해 ‘봄날은 간다’ 퍼포먼스를 보여줄 예정이다. 관객들이 젊은 날을 지나 중년이 되면서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퍼포먼스를 구현했다고 한다.
김영임은 이를 통해 중년이 돼 자신의 삶을 잊은 채 자녀들을 위해 남편을 위해 열심히 사는 아내의 삶, 어머니의 삶을 표현한다.

이번 공연의 관계자는 “‘김영임의 소리 효’ 공연은 관객들을 위해 다소 지루하게 느껴질 수 있는 부분까지 관객들이 공연에 집중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 기술에 있어서도 여러 시도를 하고 있다. 그로 인해 효 공연에도 중년이나 어르신들 외 많은 젊은 층도 찾아와 즐기고 공연을 통해 부모에 대한 효를 다시 한번 느끼고 생각할 수 있도록 공연을 만드는 것이 우리의 또 하나의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김영임의 소리 효’는 올해 22년째를 맞은 국내 최초 국악 뮤지컬로 ‘효’를 주제로 우리나라 전통 국악을 종합 공연예술로 탈바꿈하는데 이바지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