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가’ 배종옥, 임수향 할아버지 죽였다…‘냉혹 미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우아한 가’ 방송 화면./사진제공=MBN

MBN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에서 임수향, 이장우, 배종옥이 상위 0.001% 왕좌를 향해 달리는 2라운드 핏빛 공방전에 돌입했다.

지난 5일 방송된 ‘우아한 가’ 6회에서 한제국(배종옥 분)은 치열한 수 싸움 끝에 모석희(임수향 분)와 허윤도(이장우 분)를 옭아매는데 성공했다.

모석희는 주주총회를 목전에 두고 음주운전으로 경찰에 붙들려 대표이사 자격을 박탈당했다. 모석희는 TOP팀이 자신이 탄수화물을 먹으면 알코올로 변하는 자동양조장 증후군이라는 병을 앓고 있다는 것을 알고 아침 식사에 탄수화물 가루를 넣은 뒤 자신이 가는 길목에 음주운전 단속인원을 배치하는 계략에 빠졌음을 알고 무너졌다. 모석희는 “내가 모든 것을 망쳤다”며 자책했다. 또한 자신의 주주총회가 취소되었다는 것을 알게 돼 충격을 받고 쓰러진 할아버지 왕회장(전국환 분)을 보자 할 말을 잃었다.

이에 허윤도는 모석희를 위로하고 상황을 수습하는데 힘썼다. 허윤도는 모석희가 경찰에 소명할 수 있도록 검진을 받게 도왔고, 기운이 빠진 모석희에게 노래를 불러주고 시집도 보여주면서 따뜻한 응원을 건넸다. 그리고 MC그룹 내 유일한 모석희의 사람 윤 변호사(손진환 분)와 함께 TOP에 대한 고발장을 발 빠르게 꾸려 제출했다.

허윤도는 주주들에게 위임장 작성을 강요한 혐의와 자본시장 법을 위반한 혐의를 조목조목 짚어갔고, 왕회장이 소집한 비상이사회의와 자신의 병을 이용해 거짓 정보를 유포한 TOP에 대한 모석희의 폭로가 더해지며 순식간에 판세는 모석희 쪽으로 기울었다.

한제국은 이 여세를 몰아 치밀하게 준비한 계획을 진행했다. 모석희를 찾아가 도발하면서 “회사만 있으면 할아버지도 필요 없다”는 음성을 녹음한 뒤 왕회장에게 들려줘 왕회장을 죽음에 이르도록 만들었다. 더불어 허윤도를 불러내 “TOP의 정예요원이 되라”며 자신의 편이 될 것을 종용했다. 모석희의 유일한 편이었던 윤 변호사와 정집사(박현숙 분)에게도 각서를 쓰고 모석희 곁을 떠나도록 일을 꾸몄다. 또한 슬픔에 휩싸인 모석희가 할아버지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알아내고자 다가서는 수를 역이용해 “회장님은 아가씨가 죽였다”며 모석희에게 충격을 줘 경영권 포기 각서를 쓰게 만들었다.

그러던 중 모석희가 씹고 뱉은 껌을 우연히 삼킨 MC그룹 사모 하영서(문희경 분)의 물고기 피카소가 죽는 일이 벌어졌고, 사상 초유로 어마어마한 물고기 장례식이 치러졌다. 재벌가 사모의 애완 물고기가 죽었다는 이유로 한 나라의 장관, 한 기업의 수장들이 물고기의 장례식에 참여하기 위해 MC저택에 집결하는 장관이 펼쳐졌다. 그럼에도 한제국은 표정 변화 없이 장례를 이끌었고, 허윤도는 말도 안 되는 상황에 기겁을 했다.

모석희는 일부러 새빨간 드레스를 입고 물고기 장례식장에 나타났다. 모석희는 새까만 장례식 무리 중앙으로 유유히 걸어 들어가 “아듀~물고기!”라며 빨간 장미를 툭 내던진 후 박수를 쳤고, 속내를 알 수 없는 미묘한 웃음을 지었다.

‘우아한 가(家)’ 7회는 추석 연휴 휴방으로 인해 오는 18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