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박정민 “이제훈과 첫 만남, 압도적이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박정민. / 제공=JTBC ‘방구석1열’

배우 박정민이 배우 이제훈과의 첫 만남을 떠올렸다. 오는 8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1열’에서 공개된다.

이날 ‘방구석1열’은 ‘충무로가 주목하는 젊은 배우 특집’으로 꾸며진다. 박정민은 자신이 출연한 영화 ‘파수꾼’과 ‘그것만이 내 세상’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줬다.

최근 ‘방구석1열’의 녹화에서 MC 윤종신은 ‘파수꾼’을 두고 “저예산 독립영화로 엄청난 호평을 받은 영화”라고 소개했다. 이에 민규동 감독은 “적은 제작비로 불가능할 정도의 완성도를 갖춘 영화다. 2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박정민은 ‘파수꾼’에서 만난 이제훈과의 연기 호흡을 회상하며 “첫 촬영 날 이제훈의 에너지가 압도적이었다. 놀라는 모습이 연기가 아니라 실제로 이제훈의 연기에 놀란 모습이었다”고 했다.

또한 “박정민의 팬”이라고 밝힌 코미디언 장도연은 “박정민을 라디오에서 만나 인사를 나눈 적 있다. 내가 팬이라고 얘기하니 거리를 뒀다”고 서운해했고, 박정민은 “오해”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하며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