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기안84X헨리, ‘쁘띠 시언스쿨’서 찌질美 폭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나 혼자 산다’ 스틸./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이시언, 성훈, 기안84, 헨리가 4인 4색의 개성으로 웃음 대폭발을 예고한다.

6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이시언, 성훈, 기안84, 헨리가 요절복통 ‘쁘띠 시언스쿨’에서 ‘네 얼간이’ 쇼로 시선을 끈다.

네 사람은 설레는 기분을 안고 스릴 넘치는 래프팅을 시작한다. 거센 물살을 가르며 똑같이 보트를 타지만, 천국과 지옥을 오가는 극과 극 리액션으로 폭소를 자아낸다. 눈을 뗄 수 없는 경치를 보며 넷이 함께하는 시원한 물놀이는 보는 이들에게까지 짜릿함을 안길 예정이다.

특히 이들은 다이빙을 할 때 ‘네 얼간이‘의 개성을 폭발시킨다. 강력한 쿨함을 풍기는 성훈, 범상치 않은 포즈를 선보이는 이시언, 뛰어내리고 싶어 안달 난 기안84와 달리 헨리는 근심 걱정 가득한 표정으로 머뭇거린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네 사람은 보트 위에서 2대2 게임을 하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인다. 이시언과 기안84, 성훈과 헨리로 팀이 이뤄졌고, 게임을 끝마친 이들은 당황스러운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기안84와 헨리는 멈추지 않는 투닥거림으로 찌질미를 발산해 진한 형제 케미도 선보인다. 같이 물에 빠져 허우적대며 전형적인 초딩 싸움을 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이시언이 성훈, 기안84, 헨리를 위해 야심차게 준비한 ‘쁘띠 시언스쿨’의 여정은 이날 오후 11시 15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만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