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출연자 전원 황금배지 획득···”기적 같은 일”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방송화면. /사진제공=채널A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의 출연자 전원이 황금 배지를 획득했다.

지난 5일 방송된 ‘도시어부’에서는 MC 이덕화, 이경규가 배우 조재윤, 김새론과 함께 코스타리카 라스보야스에서 청새치 낚시 대결을 펼쳤다.

청새치 대결은 낚시에 성공하면 황금 배지가 수여 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방송은 이경규가 청새치 낚시에 성공하느냐가 최대 관건이었다. 이덕화와 조재윤, 김새론은 이미 청새치 낚시에 성공해 기쁨을 만끽했다. 반면 이경규는 유일하게 실패하며 자존심에 큰 타격을 받았다.

이경규는 “팔라우에서 놓치고 여기서 놓치고. 왜 나에게 이런 고통을 주느냐”며 낚시에 성공하기 위해 열정을 다했다. 결국 그는 첫 입질을 받는 데 성공했지만, 쉽지 않은 사투가 시작됐다. 청새치 세계 챔피언인 매트 왓슨이 그를 돕기 위해 나섰다. 하지만 흥이 폭발한 이경규가 자신의 말을 알아듣지 못하자 결국 그의 입을 틀어막으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출연진 모두가 황금 배지를 품에 안았다. 김새론은 청새치 네 마리를 잡으며 당당히 1위에 올랐다. 또한 조재윤은 세 마리, 이덕화와 이경규는 각각 두 마리를 잡으며 기쁜 승리를 거뒀다.

이덕화는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며 “특히 새론이는 튜나, 상어 안 잡은 것이 없다”고 했다. 그는 김새론의 남다른 실력에 혀를 내둘렀고, 이경규는 “나만 못 탔으면 오늘 저녁 만찬은 큰일 날 뻔했다. 세 사람만 잡고 나는 못 잡고 있을 때 공포를 느꼈다”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조재윤과 김새론의 활약은 어느 때보다 빛났다. 조재윤은 낚시 중간중간 무전기를 통해 건너편 배의 상황을 확인하며 끝없는 승부욕을 드러냈다. 또 청새치 세 마리를 잡은 김새론이 여유롭게 한 마리를 더 잡으며 굳히기에 성공했다.

매트 왓슨 또한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그는 강력한 파워와 손놀림으로 청새치를 낚으며 출연진에게 감동을 안겼다. 그는 청새치를 살리기 위해 맨몸으로 바다에 뛰어드는 환상적이고도 경이로운 장면을 연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도시어부’는 매주 목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