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이승기X배수지, ‘범접 불가’ 화면 장악력…포스터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가본드’ 캐릭터 포스터.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이승기, 배수지의 화면 장악력이 느껴지는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의 캐릭터 포스터 2종이 공개됐다.

오는 20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는 드라마. 가족도, 소속도, 심지어 이름도 잃은 ‘방랑자(Vagabond)’들의 위험천만하고 적나라한 모험이 펼쳐지는 첩보액션멜로다.

이승기는 극중 성룡을 롤 모델로 삼아 액션영화계를 주름잡겠다는 다부진 꿈을 안은 열혈 스턴트맨 차달건 역을 맡았다. 배수지는 국정원 직원의 신분을 숨기고 주 모로코 한국대사관 계약직 직원으로 근무하는 블랙요원 고해리로 분한다. 두 사람은 민항 비행기 추락사고 후 생각지 못했던 거대한 사건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되면서 은폐된 진실을 찾기 위해 때론 강렬하게 맞붙다가도, 위기의 순간 힘을 합치는 동지애를 보이며 생사를 함께하게 된다.

이와 관련 이승기, 배수지의 독보적인 존재감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차달건, 고해리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포스터는 거친 필름 질감에 깨진 유리 파편을 표현했다. 마치 영화의 한 장면을 그대로 정지시켜 놓은 듯한 감각적인 이미지가 시선을 떼지 못하게 만든다.

이승기는 분노에 가득 찬 듯 매섭고도 강렬한 눈빛을 쏘아 올리며 누군가의 등 뒤에 대고 총을 겨누는 일촉즉발의 상황을 연출하고 있다. 당장에라도 방아쇠를 당겨 현장을 초토화시켜 버릴 듯 극도의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다. 비행기 사고로 조카를 잃은 슬픔, 모두의 외면 속에서 죽음의 진실을 찾아 대면해야만 하는 절망의 상황에 선 차달건의 이야기를 입체적으로 드러낸다.

배수지도 누군가를 향해 총구를 겨누고 있다. 하지만 확신에 찬 차달건과는 달리 당혹스러워하고 두려워하고 주저하는 눈빛이다. 배수지의 섬세한 표현력은 딜레마에 처한 고해리의 고뇌가 전해지게 한다. 고해리는 과연 어떤 사연을 가진 것인지, 어떠한 선택을 내리게 될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과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