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캐릭터 또 추가”…’저스티스’ 나나, 心스틸러 활약

[텐아시아=우빈 기자]

‘저스티스’ 나나 / 사진=KBS2 방송화면

배우 나나가 KBS2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서 마지막까지 범접불가 걸크러쉬 매력을 선보이며 ‘심(心)스틸러’로 자리매김했다.

‘저스티스’에서 나나는 어떤 외압에도 흔들리지 않는 정의로운 검사 서연아를 몰입도 높은 열연으로 완성, 독보적인 검사 아우라를 발산하며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를 추가했다.

지난 5일 마지막 방송에서 서연아는 남원식당 멤버들이 법의 심판을 받게 했으며 “특별수사본부가 성과가 좀 있어야 하는데 걱정되네요?”라고 비아냥거리는 탁수호(박성훈 분)에게 서연아는 “본인 걱정이나 하세요. 오늘 성과 팍팍 올릴 거니까”라고 대차게 응수하며 통쾌한 사이다 전개를 예고했다.

CCTV 증거에도 불구하고 탁수호가 법망을 빠져나가자 서연아는 덫을 놓아 그를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더욱 확실하게 옭아맬 증거를 확보했다. 이와 더불어 서연아는 트라우마로 인해 발작 증세를 보이는 장영미(지혜원 분)를 다독이며 재판을 진행했다. 죄를 지은 자에겐 냉철하지만 피해자에겐 따뜻한 인간미를 보일 줄 아는 진정한 검사의 모습이었다.

7년 전 이태주(김현목 분)의 죽음과 관련한 사건만을 남긴 서연아는 자신이 직접 이태경(최진혁 분)을 조사할 수 없어 팀장직을 위임하려 하지만 이태경의 간곡한 부탁에 수사를 진행했다. 그는 송회장(손현주 분)까지 법정에 세우고 악의 카르텔을 완전히 타파하는데 성공하며 정의가 승리함을 몸소 증명했다.

이처럼 나나는 섬세한 연기와 극을 휘어잡는 남다른 존재감, 비주얼로 캐릭터를 소화했다. 특히 나나는 법정을 장악한 묵직한 카리스마부터 주변인의 사망과 아픔에는 뜨거운 눈물을 흘리는 농도 짙은 감정 연기까지 탁월한 완급 조절로 서연아라는 인물의 다양한 감정선을 세밀하면서도 자연스럽게 그려내며 매회 호평을 받았다.

이렇듯 다채로운 매력과 탄탄한 연기로 배우 나나의 진가를 입증한 그가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다음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