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글리덕, ‘맨 인 블랙’ 발매…에잇볼타운 클로이 드비타 지원사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어글리덕 ‘맨 인 블랙’ 커버./ 사진제공=AOMG

힙합 레이블 AOMG 소속 래퍼 어글리덕(Ugly Duck)이 1년여 만에 신보를 선보인다.

어글리덕은 6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더블 싱글 앨범 ‘Men In Black(맨 인 블랙)’을 발매한다.

이번 더블 싱글은 어글리덕이 지난해 8월 클로이 드비타(Chloe DeVita)와 함께 발매한 싱글 ‘Sugar(슈가)’ 이후 약 1년 여만에 선보이는 신보다. 어글리 덕은 이번 앨범에서 화려함이나 다양성을 추구하기보다는 가사에 담긴 메시지를 전달하는 데 초점을 뒀다.

‘Men In Black’에는 ‘Money Talks(머니 토크스)’와 ‘MIB’ 두 곡이 수록됐다. 두 곡 모두 재지 스포츠(Jazzy Sport) 소속 프로듀서 부다멍크(Budamunk)와 슬롬(Slom), 에잇볼타운(8BallTown)의 보컬리스트 클로이 드비타가 참여해 다채로운 사운드를 녹여냈다.

첫 번째 트랙 ‘머니 토크스’는 사람을 계산적으로 만들기도 하지만 없어서는 안 될 돈에 대한 애증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MIB’에서는 무료한 하루와 대비되는 그의 복잡한 머릿속 생각들을 정리해 가사에 녹였다. 특히 두 곡의 이어지는 듯한 비트 전개로 듣는 재미를 더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