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현실의 벽에 이별…뒤돌아 오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신입사관 구해령’ 방송화면 캡처

MBC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신세경, 차은우의 마음이 결국 엇갈렸다. 차은우의 혼례를 앞두고 가슴 아픈 사랑을 이어가던 두 사람이 결국 이별을 맞닥뜨린 것. ‘사랑과 인생’의 기로에서 현실의 벽에 부딪힌 신세경은 차은우의 진심을 거절했고 홀로 남겨진 차은우와 뒤돌아 오열하는 신세경의 눈물은 시청자들의 눈물샘까지 자극했다.

지난 5일 방송된 ‘신입사관 구해령’ 31-32회에서 대비전을 찾아간 이림(차은우 분)은 대비 임씨(김여진 분)에게 ‘혼사를 멈춰 달라’ 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림은 구해령(신세경 분)의 의중을 재차 물었지만 해령은 “그 자리를 원하지 않는다”고 밝히며 “어명입니다. 따르십시오”라고 말했다.

이림의 혼례 기록을 담당하게 된 해령은 눈에 띄는 간택 후보 영화(김현수 분)의 곱고 단정한 자태에 자꾸만 눈이 갔다. 벌써부터 영화가 부부인이 된 것만 같아 착잡했다. 매일 밤 술 한 잔으로 혼례 기록의 기억을 지우려는 구해령은 풀리지 않는 기분을 탓하며 “괜찮지가 않네”라고 되뇌었다.

여사 송사희(박지현 분)가 도원대군 부부인 삼간택에 들었다는 소식이 전해져 예문관이 들썩였다. 왕세자 이진(박기웅 분)은 그 소식을 듣고 송사희에게 “결국 원하는 바를 이룬 것이 아니냐”고 다그쳤다. 이에 울컥한 송사희는 “선택권을 갖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좌상을 찾아간 것이지 그자의 손에 제 인생을 모두 맡기겠단 뜻은 아니었습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다음날 이른 새벽, 송사희가 동궁전을 나오는 모습이 나인들에게 목격됐다. 이는 왕세자와 여사관의 추문으로 둔갑해 빠르게 확산됐다. 송사희는 소문을 인정했고 결국 세자빈에게 문책을 당했다.

삼보(성지루 분)가 골라 놓은 사가를 둘러보던 이림은 구해령과 자신이 부부가 돼 행복한 모습을 집안 곳곳에서 떠올렸고 결심이 선 듯 구해령의 집으로 내달렸다. 이림을 마주한 구해령은 “돌아가십시오”라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이림은 구해령을 와락 끌어안으며 “내가 다 버릴게. 니가 대군의 부인으로 살기 싫다면 내가 대군이 아니면 돼. 난 다 버릴 수 있어”라고 말했다. 하지만 해령은 “현실은 소설이 아닙니다”라며 “우린 시간이 갈수록 지칠 겁니다. 언젠가는 서로를 미워하고 오늘 이날의 선택을 후회하면서 그렇게 살게 될 겁니다”라고 현실을 직시했다.

냉정한 해령의 태도에 이림은 “나한텐 니가 전부인 거 알잖아”라고 마지막 진심을 전했다. 폐부를 찌르는 말에 해령은 가슴이 저렸지만 애써 눈물을 참고 “미안해요. 난 그렇지가 않아서”라고 말하며 끝내 돌아섰다. 결국 홀로 남겨진 이림은 완전히 산산조각이 난 첫사랑에 무너져 내렸고 구해령은 방에 들어와서야 오열했다.

구해령의 오빠 구재경(공정환 분)과 모화(전익령 분)의 대화를 통해 재경이 해령의 아버지를 죽게 만든 장본인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또한 소백선(김명수 분)과 이겸(윤종훈 분)이 등장해 서래원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신입사관 구해령’ 33-34회는 추석 연휴 결방하며 오는 18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