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설리, 노라조 팬 인증…조빈 “우리를 살린 한 마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2 ‘악플의 밤’

가수 설리가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 그룹 노라조의 팬이라고 밝혔다. 6일 오후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악플의 밤’에는 노라조와 작곡가 겸 방송인 주영훈이 등장한다. 특히 MC 설리는 노라조와의 만남을 반가워하며 “예전부터 노라조의 팬이었다”고 했다. 그룹 에프엑스(f(x))로 활동할 때부터 팬이었음을 인증해 이목을 끌었다.

노라조의 조빈은 “설리의 한 마디에 노라조가 살아났다”며 “(원흠이 합류하기 전) 음악 방송에서 설리와 만났는데 사인 CD를 갖고 와서 ‘노라조 너무 좋아요’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무뚝뚝하던 이혁이 설리의 칭찬 한 마디에 세상 다 가진 표정으로 열심히 하더라”고 덧붙였다.

‘악플의 밤’ 제작진은 “조빈은 노라조를 다시 살린 설리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해 주위를 웃게 만들었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