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탑방의 문제아들’ 제이쓴 “홍현희 첫인상 구려…이런 인간형태 처음 봐”

[텐아시아=우빈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 제이쓴, 홍현희 / 사진제공=KBS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서로의 첫인상에 대해 고백했다.

오는 9일 방송되는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대세 부부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출연한다.

이날 결혼 1년차에 접어드는 홍현희, 제이쓴 부부에게 어떻게 둘이 사랑에 빠졌는지에 대해 궁금해 하자, 홍현희는 ”제이쓴도 스쳐가는 인연 중 하나로 생각해 막대하다보니 자연스럽게 매력이 나왔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홍현희는 “지금은 코딱지도 묻히고, 입냄새도 풍긴다”고 고백했는데, 제이쓴은 이런 모습까지도 사랑스럽다고 해 부러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제이쓴은 홍현희와의 첫만남에 대해 “구렸다”고 고백해 궁금증을 자아냈는데, 제이쓴은 “김영희 씨한테 인테리어 부탁을 받아서 갔더니, 홍현희 씨가 ‘누나가 밥 사줄게’, ‘누나가 돈 다 낼게’라고 하더라. 헤어질 때도 손바닥을 긁는 장난을 하더라”며 직접 홍현희 성대모사까지 선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이쓴은 “먼저 프러포즈를 했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대해 제이쓴은 “와이프 같은 인간 형태는 처음 봤다”면서 “짜장면을 얼굴에 다 묻히고 먹고, 콧물이 나와도 코로 다 들이마시는 털털한 모습이 매력적이었다”고 얘기하며 애정을 듬뿍 드러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