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져스티스’ 최진혁, 또 인생 캐릭터 썼다 “여운 길게 남을 드라마”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최진혁 / 사진제공=지트크리에이티브엔터테인먼트

배우 최진혁이 드라마 KBS2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지난 5일 종영한 ‘저스티스’에서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최진혁이 대본 인증샷과 함께 소감을 전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최진혁은 6일 소속사 지트리크리에이티브를 통해 “손현주 선배님을 비롯한 좋은 선후배님들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며 “드라마 ‘저스티스’와 최진혁을 응원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저스티스’라는 드라마는 정의란 무엇인가를 생각하게 만드는 작품이라 여운이 길게 남을 것 같다. 시청자분들께도 여운이 길게 남는 드라마이길 바란다”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작품마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며 인생 캐릭터를 만드는 최진혁은 첫 방송부터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연기를 선보이며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또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이태경을 입체감 있게 그려내며 ‘저스티스’의 매니아층 형성의1등 공신으로 활약했다.

최진혁은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