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기간제’ 종영] 이준영, 괴한 습격 ‘비참한 최후’…윤균상 학교 컴백 ‘권선징악’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스터 기간제’ 마지막회./ 사진=OCN 방송화면

OCN 수목 오리지널 ‘미스터 기간제’가 막을 내렸다. 김민상은 감옥으로 갔고 이준영은 의문사를 당했다. 윤균상은 천명고 고문변호사로 돌아와 학생들과 재회했다.

5일 오후 방송된 ‘미스터 기간제’ 마지막회에서는 정수아 살인사건의 전말이 밝혀졌다.

오 경위는 정수아(정다은 분)의 살인사건 현장을 감추고, 자신이 천명고 행정실장 이태석(전석호 분)을 죽였다고 자백했다. 현장을 지켜보고 있던 차현정 검사(최유화 분)는 낙담했다. 진범이 따로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기무혁(윤균상 분)은 담담했다. 이 모든 것이 예정된 시나리오였기 때문. 오 경위는 “나는 유양기(김민상 분)의 지시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이어 “유양기와 통화한 내용을 녹음했다”며 증거를 내밀었다. 그제서야 기무혁은 회심의 미소를 지었다.

앞서 기무혁은 오 경위를 찾아가 “유양기가 권력을 쥐고 있으면 당신도, 당신 딸도 안전하지 못하다. 당신이 교도소에 가도 유양기는 지켜주지 않을 것”이라고 설득했다. 끝내 오 경위는 진실을 밝혔고, 차현정은 유양기 체포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이도진(유성주)은 다급해진 유양기를 불러 “우리 로펌이 변호를 맡으면 나에겐 숨기는 게 없어야 한다. 모든 걸 털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유양기는 “이태석을 통해 만났다. 그 놈은 나한테 여자를 붙여주고 싶어서 안달이었다. 그 수작에 넘어갔다”며 “하지만 난 절대 그 애를 죽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도진이 “이태석은 자네가 죽이라고 지시했나?”라고 묻자 유양기는 “어쩔 수 없었다. 살려뒀으면 두고두고 내 피를 빨아먹었을 테니까”라고 실토했다. 이 또한 자백을 이끌어 내기 위한 계략이었다. 그 순간 차현정과 검사들이 나타나 유양기를 살인교사 및 성매매 특별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살인 누명을 쓴 김한수(장동주 분)의 2차 공판이 열렸고, 유양기가 증인으로 법정에 섰다. 김한수의 변호를 맡은 기무혁이 유양기에게 혐의를 묻자, 그는 순순히 인정했다. 유양기는 “아들 유범진(이준영 분)이 정수아를 살해했다는 사실을 감추기 위해서였다. 난 정수아의 후견인이었다. 아들이 오해하고 끔찍한 짓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그때 유범진이 법정에 나타났다. 그는 “아버지의 말은 모두 거짓”이라며 자신이 증인이 돼 모든 사실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유범진은 기무혁 손에 정수아를 죽였다는 증거가 없다는 걸 알고 당당했다. 기무혁은 박원석(이순원 분)이 확보한 CCTV 영상을 제출했다. 영상에는 정수아가 죽기 10분 전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현장엔 유범진이 있었다. 재판을 지켜보던 모든 사람들이 경악했다.

영상 속 유범진은 CCTV를 발견하고 파손했다. 그렇게 영상은 끝났다. 재판장은 “이 영상으로는 증인이 위증한 건 인정되지만 피해자를 칼로 찌른 건 인정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자 기무혁은 “그동안 재판을 이기기 위해서라면 진실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했다”며 “이제는 이기는 것 보다 사건의 진실을 밝히는 것이 더 가치있는 일이라는 걸 깨달았다. 수아를 죽이고 한수를 범인으로 몰아넣은 진범이 누군지, 그 진실을 파악하는 건 여러분들 몫이다. 법정에 있는 모든 분들이 나와 같은 걸 느꼈길 바란다”고 힘주어 말했다.

세상밖으로 나온 유범진은 사람들의 따가운 시선을 받았다. 자신을 향해 손가락질하는 모습을 보며 치를 떨었다. 그리고 정수아를 죽인 당시를 떠올렸다. 정수아가 눈물을 흘리며 멈추라 했지만 유범진은 “여기서 널 죽이는 게 나한테 최선의 선택이다”라며 칼로 찌르고 베개로 얼굴을 틀어 막아 살해했다.

기무혁은 유범진을 찾아가 “아직도 네가 완벽한 놈이라고 생각해? 지옥에서 허우적 거리고 있으면서. 친구도 가족도 네 말을 믿어주지 않는다. 네가 그렇게 만든 것”이라며 “정수아는 자살하지 않았다. 너한테 살해당한 증거를 꼭 찾아내겠다. 기대하고 있어 이 지옥 속에서”라고 경고했다.

기무혁이 돌아간 뒤 유범진은 의문의 남자에게 습격을 당했다. 주사바늘에 찔린 그는 가슴을 부여잡고 발작하다 끝내 목숨을 잃었다.

이후 누명을 벗은 한수가 학교로 돌아왔고, 기무혁은 천명고 고문변호사가 돼 학교로 돌아왔다.

‘미스터 기간제’ 스틸./ 사진제공=OCN

‘미스터 기간제’는 한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과 그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의 잠입 작전을 담은 스릴러물이다.

천명고 학생 정수아 살인 사건으로 시작해 VIP 학부모와 연결된 학교의 비리, 행정실장의 자살조작으로까지 사건이 확장되면서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펼쳐졌다. 특히 정수아 살인 사건의 전말이 밝혀지는 과정에서 반전이 거듭되고 예측불가한 전개가 이어져 쫄깃한 재미를 선사했다.

1%대로 시작한 시청률은 흥미진진한 전개와 함께 점점 상승했고, 지난 4일 방송된 15회는 4.3%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OCN 역대 수목 오리지널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무엇보다 연령을 불문한 선후배 배우들의 연기 시너지가 돋보였다. 윤균상, 금새록을 비롯해 천명고 학생으로 등장한 이준영, 최규진, 한소은, 김명지, 장동주, 정다은, 병헌, 권소현 신재휘 등이 물샐틈 없는 호흡으로 극을 흥미진진하게 이끌었다.

윤균상은 천명고 기간제 교사로 잠입한 기무혁 변호사를 맡아 노련한 연기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초반에는 가볍고 장난스런 모습을 보이다가 본격적으로 사건을 파헤치기 시작하면서는 남다른 카리스마로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금새록은 ‘학생바보’ 열혈 선생님 하소현으로 분해 순간순간 통쾌한 사이다를 안겼다. 사건에 얽힌 인물이 많아 분량은 많지 않았지만 존재감을 발산하며 주연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미스터 기간제’의 최대 수혜자는 이준영이다. 그룹 유키스 출신 이준영은 그간 여러 작품을 통해 쌓아온 연기력을 발휘해 사건의 중심에 선 인물 유범진 그 자체가 됐다. 선한 얼굴 이면에 섬뜩한 반전 면모를 숨긴 유범진을 자연스럽게 소화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최규진, 한소은, 김명지, 장동주, 정다은, 병헌, 권소현, 신재휘 등은 남다른 외모에다 신입답지 않게 몰입도 높은 연기를 펼치며 극에 힘을 실었다.

여기에 차현정 변호사로 분한 최유화, 천명고 행정실장을 연기한 전석호를 비롯해 유성주, 김민상, 우현주, 서윤아 연기파 배우들까지 연기 향연이 볼거리였다.

오는 9월 18일 부터는 ‘미스터 기간제’ 후속으로 이요원, 최귀화가 주연을 맡은 ‘달리는 조사관’이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