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 컴백 ‘세결여’, 첫 회부터 심상찮은 결혼식 올린다

'세결여'의 심상찮은 결혼식 스틸

‘세결여’의 심상찮은 결혼식 스틸

오는 9일 첫 방송되는 김수현 작가의 새 주말드라마 SBS‘세 번 결혼하는 여자’(이하 세결여)가 극중 조한선과 서영희의 심상찮은 결혼식 사진을 미리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극중 오현수(엄지원)의 절친한 친구인 수의사 안광모(조한선)와 또 한명의 절친인 박주하(서영희)가 결혼식을 올리게 되는 장면이다. 무덤덤한 표정을 한 채 신랑, 신부가 된 두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는 오현수와 오현수와 나란히 앉아 박수를 보내는 오현수의 동생 오은수(이지아)의 모습도 보인다.

오씨 집안 자매 이지아와 엄지원은 180도 상반된 하객 패션을 선보였다. 극 중 탄탄한 중견기업 후계자와 두 번째 결혼을 한 이지아는 시스루가 덧대어진 블라우스에 화이트 재킷과 블랙 스커트를 매치, 고상하고 기품 있는 자태를 자아낸 반면 엄지원은 심플한 블랙 정장에 커다란 클러치백을 들고 깔끔한 분위기를 드러내고 있다.

조한선과 서영희의 미묘한 결혼식 장면은 지난 달 28일 충청북도 청원에 위치한 한 예식장에서 촬영됐다. 두 사람은 결혼식을 앞두고 각별한 설레임을 나타냈다. 서영희는 웨딩드레스를 입게 되는 결혼식 장면 촬영을 위해 야무지게 체중조절까지 감행했다고. 생생한 장면을 완성하기 위해 장장 9시간에 걸쳐 촬영이 진행됐지만 하객으로 참석한 이지아와 엄지원을 비롯해 조한선, 서영희는 전혀 흐트러짐 없이 촬영에 집중했다는 전언.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박태영 제작총괄PD는 “조한선과 서영희의 결혼식으로 인해 시청자들은 1회부터 놀라운 장면들을 마주하게 될 것”이라며 “이지아, 엄지원, 조한선, 서영희 등 ‘세결여’ 출연 배우들의 환상 호흡이 드라마에 대한 완성도를 한결 높여주고 있다.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게 만들 ‘세 번 결혼하는 여자’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세결여’는 평범한 집안의 두 자매를 통해 결혼에 대한 현실적인 인식을 바탕으로 부모세대와는 또 다른 결혼관과 달라진 결혼의 의미, 나아가 가족의 의미까지 되새겨 보는 드라마다.

‘드라마계의 대모’ 김수현 작가와 ‘조강지처 클럽’ ‘내 연애의 모든 것’ 등을 연출한 손정현 PD가 첫 의기투합했다. 오는 9일 오후 9시 55분 첫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삼화 네트웍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