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미리보는 고유정 살인사건 재판…”계획 범행 정황 담긴 피해자 휴대폰 입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JTBC 시사프로그램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가 고유정 살인사건을 비춘다. 5일 오후 방송에서 공개된다.

전(前) 남편 살해 후 사체를 손괴 및 유기한 혐의로 구속 기소 된 고유정. 사건 발생 후, 석 달이 지났지만 피해자의 머리카락 한 올도 찾지 못해 결국 시신 없는 살인사건으로 첫 공판이 열렸다.

이번 사건에서 고유정 만큼이나 주목받는 인물이 있다. 바로 고 씨 측 변호인이다. 변호인은 이번 사건이 전 남편의 이상성욕으로 벌어진 참사라고 주장하고 있다. 유족은 형량을 낮추기 위한 거짓말이라며 반박했지만, 변호인은 ‘이혼 반소장’에 명백한 근거가 있다고 한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문제의 이혼 반소장 일부를 단독 입수했다. 그러나 확인 결과, 변호인이 주장하는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다. 그런데 반소장을 분석한 심리전문가는 해당 반소장에서 고유정의 이상심리를 발견했다.

또한 재판의 핵심 쟁점으로 졸피뎀 의혹도 떠올랐다. 변호인은 졸피뎀을 먹은 사람은 고유정이며 따라서 이번 사건이 우발적인 사건이라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검찰 측 의견은 다르다. 혈흔에서 피해자의 DNA와 졸피뎀이 발견됐다는 것. 검찰은 고 씨 측 변호인이 명백한 과학적 사실마저 부정한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의 제작진은 “변호인이 왜 이런 주장을 하는 건지, 변호인의 위험한 전략에 숨겨진 속셈을 확인했다”고 귀띔했다.

덥둘어 재판을 앞두고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 중요한 제보가 들어왔다고 한다. 유족이 피해자의 휴대폰을 입수했다. 휴대폰은 유일한 유품이자 당일 정황이 남이 있는 증거물이다. 휴대폰을 확인한 유족은 뭔가 수상한 의혹을 제기했다. 휴대폰에 계획 범행의 정황이 남아있다는 주장이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가 방송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