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 장기용 “스크린 데뷔작, 선배들 배려에 부담 줄어…결과도 만족”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장기용.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장기용이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로 스크린에 데뷔한 소감을 밝혔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 개봉을 앞두고 5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배우 장기용을 만났다. 장기용은 극 중 과잉 진압에 의한 폭행 치사 혐의로 5년형을 받은 형사 고유성 역을 맡았다.

장기용은 “감격의 연속이다. 아직까지 실감이 안 난다”며 얼떨떨해 했다. 이어 “시사회를 하고 내가 한 걸 큰 스크린으로 보고도, 영화인지 드라마를 본 건지 찍었다는 게 피부로 와닿지 않는다. 앞으로 네 다섯 번 정도 보면 실감하지 않겠나”면서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장기용은 “부담감이 컸다”며 “매 작품 들어갈 때마다 무서운데 이번에도 그랬다. 첫 영화기도 했고 자라면서 본 선배들과 함께한다는 이유도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캐릭터 자체도 독종 신입 형사에 액션도 거침없는 스타일”이라며 “드라마에서 액션을 맛 봤으니 조금 더 뻔뻔하게, 대담하게 해보자고 생각했다”고 의욕을 보였다.

장기용은 “처음부터 잘 되진 않았다. 선배들에게 많이 의지했다. 김상중 선배님과는 개인적인 이야기도 많이 했다. 마동석 선배는 내가 갖고 있는 능력을 더 높일 수 있도록 격려와 조언을 해줬다. (김)아중 누나는 여유롭게 쉬다가 그대로 촬영에 들어갔다. 시간이 지나면 선배들 같은 여유가 생기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털어놓았다.

장기용은 “선배들의 작은 배려가 첫 영화에 대한 나의 부담감을 많이 덜어줬다”며 고마워했다. 이어 “내 작전과 계획은 ‘뻔뻔하게 대담하게’였다. 스크린 데뷔지만 신인같지 않게 하자고 결심했다. 잘 마무리된 것 같아 만족한다”고 말했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호송차량 탈주 사건으로 인해 사라진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오는 1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