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 더 무비’ 김상중 “‘그알’ 애청자 마동석에 ‘그알’ 책 선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에서 범죄자로 팀을 꾸려 악질 범죄자를 잡는 형사 오구탁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상중.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김상중이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에 함께 출연한 마동석이 SBS 시사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의 애청자라고 밝혔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 개봉을 앞두고 5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배우 김상중을 만났다. 김상중은 극 중 강력범죄자를 모아 더 악질의 범죄자를 잡는 ‘나쁜 녀석들’팀 설계자 오구탁 역을 맡았다.

김상중은 “동석이가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를 엄청 좋아한다. 만나기만 하면 영화 얘기가 아니라 ‘그알’ 얘기를 한다”고 전했다. 이어 “동석이가 ‘그알’에 나올 법한 미제사건 등에 관심이 많다. 또한 영화의 소재로 해보고자 하는 아이디어도 있다. 그래서 내가 ‘이러이러한 것들이 괜찮다’고 아이디어를 제공하기도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알’ 1000회 때 단행본이 나왔는데 그걸 동석이에게 선물로 줬다”고 덧붙였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호송차량 탈주 사건으로 인해 사라진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오는 1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