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편지’ 전무송X송건희X조수민, 아픈 역사 속 묵직한 울림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송건희(왼쪽부터), 조수민, 전무송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누리동에서 열린 KBS 특집극 ‘생일편지’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KBS가 시청자들에게 큰 울림을 줄 드라마를 내놨다. 실향민, 위안부, 일제강점기 등의 소재를 녹인 작품 ‘생일편지’다. ‘생일편지’는 고단했던 시절, 서로를 향한 사랑 하나로 희생을 감수하는 주인공들의 이야기를 통해 눈물 어린 위로와 진심 어린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KBS 특별기획 2부작 드라마 ‘생일편지’를 소개하는 기자간담회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누리동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전무송, 송건희, 조수민과 김정규 PD, 배수영 작가가 참석했다.

‘생일편지’는 잊지 못할 첫사랑에게서 생일 편지를 받은 후, 1945년 히로시마의 기억 속으로 들어간 노인 김무길의 이야기다. 일제강점기 말미부터 광복을 거쳐 한국전쟁까지 한국 현대사의 산증인인 할머니, 할아버지의 ‘청춘 시절’을 재조명한다.

문보현 드라마센터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생일편지’는 상당히 진정성 있고, 가슴 뜨거운 이야기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외모를 포기하고서 작품을 위해 희생한 배우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 시청률보다는 의미있는 드라마로 시청자에게 울림을 주는 것에 만족하겠다”고 말했다.

김정규 PD는 일본 불매 운동이 사그라들지 않는 가운데 ‘생일편지’를 방송하는 것에 대해 “작년 8월부터 기획한 작품이다. 묘하게 지금 상황과 맞물리게 됐지만 의도한 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이번 기회로 시청자들과 국민들이 관심을 가져주고, 미래를 계획하는 데 일조할 수 있다면 더없이 기쁠 것 같다.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사명감을 갖고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배수영 작가는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이야기를 하고 싶어 집필했다”며 “강제징용 피해자들 인터뷰와 위안부 피해자들의 기록도 많이 찾아보면서 기록의 힘이 크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배 작가는 “그분들의 증언이 기록으로 남아있기 때문에 제가 그 시절을 겪지 않았지만 그걸 통해서 공감할 수 있었다”며 “이걸 드라마로 기록을 남기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런 마음으로 이 작품을 쓰게 됐다”고 설명했다.

배우 송건희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누리동에서 열린 KBS 특집극 ‘생일편지’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송건희는 일제강점기 허약한 친형 대신 징용을 자처한 김무길의 17세 시절을 연기했다. 그는 “아픈 이야기를 다룬다는 점에서 무게감을 느끼고 준비했다. 과연 제가 그 분들의 아픔이나 그 시대의 감정들에 대해서 감히 다뤄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으로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좋은 작품에 참여해 영광스럽다. 촬영 내내 역할과 함께했다. 울컥 하는 순간도 많고, 가슴도 떨렸다”며 “영상을 잠깐 봐도 마음을 울린다. 시청자들에게도 내가 느낀 감정들이 전달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배우 조수민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누리동에서 열린 KBS 특집극 ‘생일편지’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조수민은 히로시마에서 술집 허드렛일로 목숨을 부지하는 17세 여일애 역을 맡았다. 그는 “시대 배경을 이해하려고 많이 노력했다. 책이나 영화, 자료를 찾아보기도 했다. 힘든 시대를 살아낸 분들께 조금이나마 공감이 되고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참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생일편지’는 잊으면 안될, 기억해야 할 역사를 다루는 작품”이라며 “조심스러운 부분일 수도 있지만 우리가 꼭 기억해야 할 역사이기 때문에 책임감을 갖고 연기하고자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배우 전무송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누리동에서 열린 KBS 특집극 ‘생일편지’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노인 무길을 연기한 전무송의 감회는 남달랐다. 그는 “우리 일반인들이 왜 이런 비극을 겪어야 하고 가슴 아파 해야 할까 많은 생각을 했다. 아무 죄도 없는데 이런 고통을 겪어야 할까, 작품을 떠나서 이런 시대를 살아낸 선조들이 얼마나 가슴이 아팠을까 싶었다. 그래서 지금 우리에게도 많은 아픔이 전달되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왜 우리는 평화를 말하면서 평화를 찾지 못하고 있고, 행복을 갈구하면서 행복과 거리가 먼 삶을 살고 있나 생각해봤다”며 “이런 생각을 염두에 두고 내가 그런 시기를 살았다면 어떨까 생각해보면서 감독님의 많은 조언과 함께 이 작품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전무송은 “촬영을 하면서 몇 번 눈물을 흘렸다. 굉장히 가슴 아픈 일들이 시청자 여러분에게 전달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생일편지’는 오는 11일과 12일 밤 10시 KBS2에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