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헤니, 아마존 스튜디오 제작 ‘휠 오브 타임’ 출연 확정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다니엘헤니,샤넬

판타지 드라마 ‘휠 오브 타임’에 출연하는 배우 다니엘 헤니. /텐아시아DB

배우 다니엘 헤니가 아마존 스튜디오에서 제작하는 판타지 드라마 ‘휠 오브 타임’에 출연을 확정했다.

‘휠 오브 타임’은 여성으로만 이뤄진 비밀 조직의 일원 모레인(로자먼드 파이크 분)이 인류를 구원하거나 멸망시킬 수 있는 강력한 힘을 가진 다섯 남녀와 함께 여정을 떠나는 이야기로, 로버트 조던과 브랜던 샌더슨의 판타지 소설 시리즈를 원작으로 제작했다. 또한 ‘왕좌의 게임’ ‘반지의 제왕’ 시리즈와 함께 다양한 캐릭터, 방대한 서사를 자랑해 세계적으로 두터운 팬덤을 구축했다.

다니엘 헤니는 극 중 알란 맨드라고란 역을 맡았다. 그는 무너진 왕국에서 살아남은 유일한 왕족이자 강인한 전사다. 영화 ‘나를 찾아줘’에서 묵직한 존재감을 뽐낸 배우 로자먼드 파이크가 모레인 역으로 열연한다. 그 외 배우 조샤 스트라도스키, 마르쿠스 러더포드, 조에 로빈스 등도 함께 출연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