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네 얼간이, 화면에 엉덩이가 가득…“래프팅장 핵인싸 등극한 사연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나 혼자 산다’ 스틸./사진제공=MBC

배우 이시언이 주최한 MBC ‘나 혼자 산다’ 쁘띠 시언스쿨에서 각양각색 물놀이 패션이 등장한다.

오는 6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이시언과 쁘띠 시언스쿨 학생들은 래프팅장에서 잊지 못할 강렬한 하루를 보낸다.

래프팅장에 도착한 시언스쿨 멤버들은 저마다 준비한 ‘물놀이 룩’을 뽐낸다. 특히 헨리와 기안84의 깔끔한 수영복은 웃음을 불러일으킨다. 이후 예상치 못한 사고와 마주친 성훈은 하의실종 상태로 래프팅장을 활보 특유의 각선미로 시선을 강탈한다.

물놀이 룩의 하이라이트는 유달리 부담스러운 의상을 선보인 이시언이다. 그는 몸에 딱 달라붙는 옷차림으로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만든다. 이를 본 헨리와 기안84는 경직하며 “부담스럽다”고 말해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또한 구명조끼로 인해 옷이 타이트해지자 화면은 엉덩이로 가득해진다. 시언스쿨 멤버들은 이를 활용해 여름의 ‘핵인싸’로 등극할 이색 단체사진 촬영법을 공개했다는 후문이다.

네 얼간이의 꿀잼 케미는 이날 오후 11시 15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