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천우희·전여빈·한지은·안재홍·공명, 멜로 기상 전선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삼화네트웍스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이 천우희와 안재홍, 한지은과 공명, 전여빈까지 5인방의 멜로 기상 전선을 공개했다.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에서 설레는 감정이 싹트고 있는 진주(천우희 분)와 범수(안재홍 분), 서로가 마음에 자리 잡은 듯하지만 아직 알 수 없는 한주(한지은 분)와 재훈(공명) 분, 그리고 지난 상처를 마주한 은정(전여빈 분)까지 각기 다르게 나아가고 있어 더 흥미롭다.

◆ 천우희·안재홍 : 구름 한 점 없는 화창함

비록 첫 만남은 누구보다 재수 없었지만, 함께 작품을 시작하며 누구보다 가까워진 진주와 범수. 작업 중인 대본의 고백 장면을 쓰기 위해 비록 가상이지만 데이트까지 마쳤다. 말은 안 했지만, 데이트를 통해 각자 ‘심쿵’을 주고받으며 이미 서로에게 새로운 감정이 생긴 듯했다. 구름 한 점 없이 진행 중인 이들의 멜로가 뜨거운 여름으로 진입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 한지은·공명 : 아리송~ 흐릿한 안개 속

서로가 그저 찰떡같은 호흡을 자랑하는 콤비인 줄로만 알았다. 그러나 재훈의 안쓰러운 상황에 몰입하여 슬퍼하던 한주와 한주가 웃으면 덩달아 기분이 좋아지는 재훈. 이들은 자신도 모르는 새 서로가 마음속에 스며들었지만 아직 그 감정을 까맣게 모르고 있다. 아직 앞이 보이지 않는 이들의 멜로가 어떻게 발전될지 관심이 쏠린다.

◆ 3전여빈 : 비 온 뒤, 맑음?

뜨겁게 사랑했던 홍대(한준우 분)를 잃고 아픈 시간을 겪었지만, 새로운 다큐멘터리를 시작하며 점차 극복해 나가는 것처럼 보인 은정. 그러나 자신이 만들어낸 홍대의 환상과 늘 함께였다는 사실을 깨닫고 서글픈 눈물을 터트렸다.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아픔을 환영의 존재에게 의지하며 잊은 척할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은정은 다큐멘터리를 위해 소민(이주빈 분)의 CF 촬영 현장에 동행하던 중, 막말을 내뱉는 감독 상수(손석구 분)를 마주한다. 그에게도 상처를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멜로가 찾아올까.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