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조빈, “광고 노리고 짓는다”···노래 제목 뒷이야기 공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2 ‘악플의 밤’ 스틸컷. /사진제공=JTBC

JTBC2 ‘악플의 밤’에서 가수 노라조가 대표곡 ‘사이다’ ‘카레’에 얽힌 이야기를 공개한다.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하고,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토크쇼.

오는 6일 방송되는 ‘악플의 밤’에서는 작곡가 겸 방송인 주영훈과 노라조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주영훈과 노라조는 남다른 텐션을 뽐내며 스튜디오를 흔든다. 노라조는 세트장과 찰떡같은 의상으로 MC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들은 “무플로 지내다 악플로 다시 살아났다. 악플도 소중하다”며 “(앞으로) 열심히 미쳐보겠다”고 포부를 드러낸다.

또한 노라조는 “노래 제목을 지을 때 광고를 노리고 짓는다”며 노래 제목에 얽힌 이야기를 공개한다. 조빈은 “분장보다 노래 제목에 더 신경 쓴다”며 ”심지어 광고 섭외를 위해 ‘노라조 열심히 하던데 모델로 안 쓰세요?’ ‘노라조 카레 노래 좋은데 CM송 안 만드세요?’라고 에이전시에 직접 전화도 했다”고 말해 출연진에게 웃음을 안긴다.

이를 듣던 MC 김숙은 “노라조의 오른쪽 자리 탐난다”며 두 눈을 반짝였다고 해 상황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진다.

‘악플의 밤’은 오는 6일 밤 8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