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데뷔 11주년 기념 팬미팅 티켓 초고속 매진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아이유의 11주년 팬미팅 포스터 / 사진제공=카카오M

가수 아이유의 데뷔 11주년 팬미팅이 전석 매진됐다.

아이유 측은 “지난 4일 인터파크 티켓에서 단독 진행된 2019 아이유 11주년 팬미팅 ‘플레이, 퍼즈 앤 유’가 티켓 오픈과 동시 약 6000석 매진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플레이, 퍼즈 앤 유’는 데뷔 11주년을 맞은 아이유와 팬클럽 유애나를 위한 특별한 시간으로 꾸며진다. 특히 최근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의 장만월로 연기 변신에 성공한 아이유는 드라마 이후 첫 번째 행보로 팬미팅을 결정하며 가장 먼저 팬들과의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아이유 측은 “1년 만에 진행하는 팬미팅을 통해 유애나와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플레이,퍼즈 앤 유’는 오는 21일 오후 3, 7시 총 2회로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개최된다. 아이유 공식 팬클럽 유애나 3기 역시 성황리에 모집이 진행 중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