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보통의 연애’ 강기영 “흥행 기운 있다… ‘엑시트’ 보다 분량 많아 잘 될 것”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강기영,가장보통의연애

배우 강기영이 5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강기영이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의 흥행을 예감했다.

5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가장 보통의 연애’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공효진, 김래원, 강기영과 김한결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강기영은 “감사하게도 출연작마다 잘 됐다. 아무래도 (흥행) 기운이 좀 있는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사실 저는 기술 시사회를 통해 영화를 봤다. 극 사실적인 연애 로맨스가 너무 재미있었다. 대박이 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에 김래원은 “강기영 씨랑 영화 홍보와 관련해서 방송 녹화를 했다. 녹화 때 ‘최근 작품들 흐름이 좋다. 잘 되고 있다. 전에 출연한 영화보다 비중이 많기 때문에 결과도 좋을것 같다’고 얘기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기영은 “내가 ‘엑시트’ 보다 많이 나와서 정말 잘 될 것 같다”고 자신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담은 작품. 오는 10월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