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보통의 연애’ 김래원 “처음부터 공효진과 같이 하고 싶다고 제안”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래원,가장보통의연애

배우 김래원이 5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의 김래원이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공효진을 떠올렸다고 털어놨다.

5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가장 보통의 연애’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공효진, 김래원, 강기영과 김한결 감독이 참석했다.

김래원과 공효진은 2003년 방송된 MBC 드라마 ‘눈사람’ 이후 16년 만에 다시 만나 호흡했다. 이날 김래원은 “시나리오를 봤을 때 맨처음 공효진 씨가 떠올랐다”며 “처음부터 공효진 씨랑 같이 하고 싶다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에 공효진은 “극 중 선영이 까칠한 여자인데 왜 내가 생각났느냐”며 버럭해 웃음을 자아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담은 작품. 오는 10월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