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김래원과 ‘눈사람’ 이후 16년 만에 호흡…기다렸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공효진,가장보통의연애

배우 공효진이 5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공효진이 김래원과 16년 만에 재회한 소감을 밝혔다.

5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공효진, 김래원, 강기영과 김한결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래원은 “정말 오랜만에 공효진 씨랑 호흡했다”며 “처음부터 그 부분에 기대했고, 역시나 너무 좋은 호흡으로 즐겁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공효진도 “래원 씨가 말한 것 처럼 2003년 방송된 드라마 ‘눈사람’ 이후 16년 만에 다시 만났다. 그때는 사리분별 안되는 아기 배우였다”며 “‘눈사람’ 이후 또 한 번 함께 연기하면 좋겠다는 말을 다른 사람을 통해 전달만 했다. 이번 영화를 같이 하게 되서 많이 기대 했다”고 했다.

이어 공효진은 “예고편처럼 래원 씨는 허당미와 찌질함을 겸비했지만 멋진 남자 역할이다. 예고편을 보면서 ‘역시 잘하는 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내가 맡은 선영은 그간 했던 느낌과 비슷한 캐릭터라고 생각해서 다르게 연기 하려고 노력했다. 냉정하고 감정적이지 않는 여자다. 또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확신한다”고 자신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담은 작품. 오는 10월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