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차은우 혼례 기록 담당한다…‘착잡’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스틸./사진제공=MBC

MBC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신세경이 차은우의 혼례 기록을 담당한다. 차은우는 감정 없는 눈빛으로 혼례 준비를 해 두 사람의 로맨스 행방에 관심이 집중된다.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5일 갑작스러운 혼례로 위기를 맞은 구해령(신세경 분)과 이림(차은우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신입사관 구해령’ 29~30회에서 알콩달콩 사랑을 키워가던 해령과 이림은 데이트 현장이 발각되면서 본의 아니게 공개 연애를 하게 됐다. 이후 현왕 함영군 이태(김민상 분)의 가례청 설치 명령을 듣고 대비 임씨(김여진 분)를 찾아간 이림은 “혼사를 멈춰 달라”고 청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해령은 착잡함을 감추지 못한 표정이다. 해령은 이림의 혼례 과정 기록을 담당하게 돼 얄궂은 운명에 체념한 듯 붓을 쥐고 있다.

이어 서로를 마주 보고 있는 대비 임씨와 소영화(김현수 분)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간택 후보 중 단연 돋보이는 영화의 맑고 단아한 모습에 대비 임씨됴 마음에 드는지 만족스러운 미소를 보내고 있다.

혼례복 재단에 나선 이림의 눈빛에는 슬픔이 가득해 보인다. 오랜 시간 이림의 곁을 지킨 내관 허삼보(성지루 분)도 금방이라도 울 것 같은 표정으로 이림을 지켜보고 있다.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해령과 이림의 마음과는 관계없이 혼례 준비가 빠르게 진행될 예정”이라며 “운명의 장난처럼 해령이 이림의 가례 기록을 담당하게 된 가운데 이들의 로맨스가 어떻게 흘러갈지 방송을 통해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5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