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김희찬, “저 또한 성장 할 수 있었던 작품” 종영 소감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 출연하는 배우 김희찬. /사진제공=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희찬이 KBS 2TV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5일 방송되는 ‘저스티스’의 최종회를 앞두고 김희찬은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극 중  가슴 아픈 사연을 가졌지만, 단단하고 아름다운 인간으로 성장하는 대진이 덕분에 저 또한 성장 할 수 있었던 작품”이라고 소감을 알렸다.

이어 “감독님과 작가님, 손현주 선배님, 현장에서 마지막까지 고생한 모든 배우와 스태프에게 감사 드린다”며 “그동안 ‘저스티스’를 시청하고, 응원해준 많은 분들 정말 감사드린다.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희찬은 극 중 가족을 위해서 온갖 악행을 저지르는 송우용(손현주 분)이 목숨보다 아끼는 아들 송대진 역을 맡았다. 김희찬은 아버지를 향한 절절한 마음과 추악한 진실을 확인한 후 분노하며 변화하는 모습을 폭발적인 감정 연기로 소화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김희찬이 출연하는 ‘저스티스’의 최종회는 밤 9시 2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