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킹덤2’ ‘범바너2’ 등 韓오리지널 10편 공개 예정…“韓창작가와 협업 기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킹덤’ 시즌1 포스터.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가 부산국제영화제에 ‘더 킹: 헨리 5세’의 출품 소식에 이어 하반기부터 공개 예정인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의 라인업을 공개했다.

넷플릭스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개최한 ‘2019 아시아 TV 드라마 컨퍼런스’에 참가해 현재 공개된 7개 작품을 포함, 총 10편 이상의 한국발 오리지널 시리즈가 준비, 제작 또는 공개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전 세계 190개국에 선보일 넷플릭스의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라인업은 드라마, 스릴러, 로맨스, 리얼리티 쇼, 스탠드업 코미디 등 다채로운 장르와 상상력을 갖춘 작품들로 이뤄져 있다.

넷플릭스 아시아·태평양 지역 콘텐츠 총괄 부사장 롭 로이는 아시아 TV 드라마 컨퍼런스 개막사를 통해 “아시아의 걸출한 작품들이 언어와 문화의 장벽을 넘어 전 세계의 사랑을 받고 있다”며 “넷플릭스를 통해 한국과 아시아 창작가들의 다채로운 콘텐츠를 소개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로이 부사장은 “조선의 왕세자가 역병으로 혼돈에 빠진 나라를 구하거나, 학생들을 초능력으로 지켜내는 보건교사 이야기 등은 창작가의 예술성이 얼마나 기발하게 구현될 수 있는지 보여주는 좋은 예다. 넷플릭스는 한국 창작자의 예술적 감각이 훌륭한 작품으로 탄생하고 해외로 진출하는 여정에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스탠드업 코미디쇼 ‘박나래: 농염주의보’.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가 준비, 제작, 또는 공개를 앞두고 있다고 발표한 한국 오리지널 신작 7편의 라인업은 다음과 같다. 먼저 드라마 ‘킹덤’은 두 번째 시즌 ‘킹덤2’로 돌아온다. 조선의 끝에서 굶주린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과 마주친 왕세자의 이야기다. 시즌1 공개 후 아시아지역에서 인기를 모았던 예능 ‘범인은 바로 너!’는 시즌2로 돌아온다. 이승기의 합류로 웃음과 재미가 업그레이드된다. ‘보건교사 안은영’은 평범한 이름과 달리 특별한 능력을 지닌 보건교사 안은영이 새롭게 부임한 고등학교에서 심상치 않은 미스터리를 발견하고, 위험한 사건들로부터 학생들을 지키기 위해 한문 교사 인표와 힘을 합쳐 싸워나가기 시작하는 이야기다. ‘오징어 게임’은 인생의 패배자로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이 100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 게임에 참여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영화 ‘남한산성’ ‘도가니’ 등을 만든 황동혁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는다.

스탠디업 코미디 스페셜 ‘박나래: 농염주의보’에서 박나래는 어디에도 공개되지 않았던 그녀만의 비방용 이야기를 대방출한다. 그녀는 연애와 사랑에 대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자신만의 방식으로 솔직, 섹시, 유머러스하게 풀어낸다. ‘나 홀로 그대’ 는 평범해 보이지만 남모를 아픔을 지닌 직장인 소연과 다정하고 완벽한 인공지능 비서 홀로, 그와 얼굴은 같지만 성격은 정 반대인 개발자 난도가 만나 펼쳐지는 로맨스다. ‘인간수업’은 죄책감 없이 범죄를 벌이는 10대들이 혹독한 수업을 치르게 되는 이야기다.

넷플릭스는 이외에도 다양한 장르와 소재의 작품들을 한국 크리에이터의 협업으로 기획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